Categories
세종출장샵

세종콜걸 세종애인대행 세종아가씨

세종콜걸 세종애인대행 세종오피걸 세종키스방 세종출장마사지

세종콜걸 세종애인대행 세종오피걸 세종키스방 세종출장마사지 나눔의 집 측은 이에 대해 “지정기탁서를 받아

세종출장샵

처리하는 과정에서 유재석씨와 김동완씨한테는 연락이 되지 않아 지정기탁서 동의를 받지 못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세종콜걸

내부고발에 나선 직원들은 방송당일인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나눔의 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세종출장안마

세종콜걸 세종애인대행 세종오피걸 세종키스방 세종출장마사지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요양시설이라고 광고하지만 실상은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 뿐

세종출장업소

그 이상의 치료나 복지는 제공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나눔의 집은 지난 20여년간 법인이 채용한 2명의 운영진에

일본인출장샵

의해 독점적으로 운영돼왔고 할머니들의 의료와 복지에 후원금을 제대로 지출하지 않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직원들은 “운영진은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 물품 구입 등을 모두 할머니들 개인 비용으로 지출하도록 했다”면서

“법인은 막대한 후원금을 모집해 60억원이 넘는 부동산과 70억원이 넘는 현금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내부 고발 이유로 “이 문제가 그대로 방치된다면 국민들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한 돈이

대한불교조계종의 노인요양사업에 쓰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학예실장 등은 이미 지난 3월10일 국민신문고에 ‘나눔의 집에서 후원금을 건물 증축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한다’며 민원을 제기한 바 있다. 나눔의 집에 지난해 25억원이 넘는 후원금이 들어왔지만, 할머니들을 위해 쓰인 돈은 6400만원에 불과하다는 게 주요 내용이었다.

해당 민원에 경기도는 이달 13∼15일 나눔의 집 법인에 대한 특별지도점검을 벌였고 분석작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나눔의 집이 적립한 후원금은 지난해 말 기준 65억원에 달하는데 할머니들 사후에 노인요양사업에 쓰여질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8년 2월28일 법인 이사회 녹취록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는 이사 한 명(스님)이 “할머니들 다 돌아가시면 일반 국민 후원금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좀 더 후원을 많이 받고

잘 모아서 2∼3년 계획을 세워 1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요양원을 지으면 어떻겠느냐”라며 “현 잔고 37억원으로는 부족하고 100억원 정도 있어야 지을 수 있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직원들은 보도자료에서 “나눔의 집 문제가 공론화돼 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역사가 폄훼되거나 국민들이 위안부 피해자 운동으로부터 눈 돌리게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내부 고발에 운영진 중 한 명인 나눔의 집 시설장 안신권 소장은 “후원금은 모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복지사업과 기념사업, 추모사업에만 쓰였고 법인을 위한 별도 사업에 사용된 후원금은 전혀 없다”라고 반박했다.

또한 “역사관, 생활관 증축 등은 국도비로 모자라는 부분을 후원금에서 보탰으며 이 또한 할머니들을 위한 사업이라고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안 소장은 “할머니들의 의료비, 간병비 등은 모두 국비 지원이 된다”며 “지난해 6400만원의 후원금이 할머니들을 위한 교육·건강프로그램에 쓰였는데 6명의 할머니 가운데 4명이 거동이 어려운 점 등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